매일경제 - 2020년 11월 09일
작성일 :  2020-11-10 17:38 이름 : 김종철
첨부파일 : BBS_FILEnews1.png
폰트확대 폰트축소

주한외국기업 50% "올해 송년회 계획 없다"

 

 

 




한국에 진출한 주요 외국기업들의 절반은 올해 송년회 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한외국기업연합회(KOFA)는 지난달 주한외국기업 지사장 및 인사 담당 임원들을 대상으로 올해 송년회 개최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송년회를 하지 않는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한 직원들의 보건 안전 준수를 위한 본사 방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기업은 재택근무가 대부분인 만큼 선물로만 지급하거나,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송년회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외국기업은 30.8%였고, 이들 기업은 "코로나19로 저하된 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친목 도모를 위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나머지 19.2%는 미정 혹은 신년회로 대체하겠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에는 직원 수 100명 이상인 외국기업이 60% 참여했다. 주요 기업으로는 유한킴벌리, 한국오츠카제약, 로투스베이커리즈코리아 등이다.

 



KOFA는 1999년에 설립된 주한외국계기업단체 연합체다.

댓글
ID :  
PW :  
댓글등록
글목록